임신/육아 관련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패션/미용  요리/레시피  다이어트 상담

내 아이의 치아건강을 지키자 유아 양치질 방법

  • LV 7 용가리주3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651
  • 2015.07.09 03:50
3.3.3 법칙을 지키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하루 3번, 식후 3분 안에, 3분 이상 양치질을 하라는 원칙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외출을 했을 때나 업무로 바쁘면 양치질 할 틈을 놓치고 껌을 씹거나, 대강 물로 헹구며 양치질을 등한시한다.
하지만 모든 신체기관이 자라는 단계인 아이들은 양치질 하나 우습게 볼 수가 없다. 어릴 때부터 올바른 습관을 길러줘야 치아 건강을 오래 유지할 수가 있다.
유치 중, 어금니는 초등학교 5-6학년 및 중학교까지 사용하는 치아이므로 유치 관리가 되지 않으면, 후속 영구치에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특히, 유아 및 어린이 역시, 적절한 시기에 반드시 치과에 들러 구강검진을 실시하며 필요 시 불소도포나 불소보조제를 섭취하도록 하고, 유치에서도 필요한 치료는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
- 영유아
영유아의 이 닦기는 첫 치아가 났을 때부터 시작해야 한다. 다만, 칫솔이 아니라, 거즈로 치아와 잇몸을 최소한 하루에 한 번씩 닦아줘야 한다.
치아가 많이 난 뒤에는 실리콘 재질의 부드러운 소형 칫솔을 쓰기 시작할 수 있다. 이 시기에는 치약이 오히려 시야를 방해하며, 유아는 뱉는 능력이 부족해 치약을 삼킬 우려가 있으므로 치약을 사용치 않아도 무방하다.
아장아장 걷는 시기부터는 솔이 부드러운 어린이용 소형칫솔이나 실리콘 재질의 유아전용칫솔을 사용하며 어린이가 칫솔질에 흥미를 보이고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여 주고, 부모는 이러한 행동을 격려하고 칫솔질을 시도하도록 이끌어 준다.
-
미취학 아동(5∼6세) 시기에는 치태 제거에 필요한 사고력이나 손재주가 아직 부족하므로 부모가 구강위생을 돌보아 줄 책임이 있다.
따라서 부모는 어린이가 스스로 이 닦기를 하도록 지도하고 스스로 하지 못할 때는 부모가 어린이를 왼쪽다리에 앉히고 어린이의 머리를 왼쪽 팔에 기대게 한 후 왼손 손가락으로 어린이의 입술을 당기면서 오른손으로 이를 닦아주는 자세가 권장된다.
부모가 먼저 칫솔질을 시행한 후 어린이 스스로 칫솔질을 하도록 한다. 바람직한 칫솔질을 하지 못할 때는 횡마법(옆으로 닦는 법)을 우선 추천해 보는 것도 좋다.
- 초등학생
초등학교 저학년 시기 역시, 부모가 양치질을 잘 하고 있는지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어린이 스스로 칫솔질을 하도록 하
며 이 시기부터는 가장 올바른 칫솔방법인 회전법(잇몸 쪽에서 치아 쪽으로 회전시키면서 흩어 닦는 법)을 교육 지도토록 하며 식사 후와 잠자기 전에 칫솔질을 반드시 하는 습관을 키워준다.
어린이들의 유치가 충치에 이환되었을 경우 이를 방치하게 되면 음식물을 씹을 수가 없어서 영양결핍이 오게 된다. 또 아파서 한쪽으로 씹거나 우물우물 삼키게 되면 안면근육 운동이 균형을 잃게 되어 얼굴 모양이나 치열이 비뚤어져서 열등의식을 갖기도 한다. 그렇게 되면 비사교적인 성격으로 변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어린이의 치아를 잘 보존하려면 1년에 반드시 2번 정도 정기검사를 받도록 하고 음식물 섭취 후 바로 칫솔질을 하는 습관을 길러 주도록 하며, 특히 잠자기 전 칫솔질이 중요함을 인식시켜야 한다.
어린이의 충치나 잇몸질환을 조기에 치료하게 되면 치아의 건강과 더불어 소화기 건강을 갖게 되며 치열이 비뚤어지는 것도 최대한 예방할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요즘 범람하는 설탕이 든 음식과 탄산 및 인공음료를 피하도록 해주는 것이 치아건강에 중요하다.
영유아 무료검진기관으로 지정된 매직키스치과의 정유미 대표원장(치의학박사)은 "무료검진 시기를 잘 활용하면, 적절한 양치교육과 치료지시를 받을 수 있다"고 권장했다.

추천 0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추천수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조회수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임신/육아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342 내 아이의 치아건강을 지키자 유아 양치질 방법 LV 7 용가리주3 07.09 652
4341 체벌 받고 자란 아이 공격적, 우울증도 심화 LV 7 팔로팔로미 07.09 2336
4340 아이의 스트레스, 엄마의 올바른 대처법 LV 7 다함께차차차 07.09 614
4339 15개월 남자아기 너무 울어요 ㅠ.ㅠ 2 LV 7 맹구대신인구 07.09 589
4338 돌잔치후기입니다 6 LV 7 정미니알럽 07.09 690
4337 [출산정보] 산모를 위한 진통 촉진제 LV 7 유령인가령 07.09 685
4336 단유 1 LV 7 고은아씨 07.09 634
4335 아빠 육아에 대한 잘못된 고정관념 8가지 LV 7 섯다마우스 07.09 612
4334 생후16일, 젖병을 물고 빠는시늉만 2 LV 7 코카콜라 07.09 638
4333 계류유산이란? LV 7 김밥돌돌 07.09 615
4332 초보 부모 위한 시기별 장난감 선택법 LV 7 특이한이특 07.09 623
4331 책읽기가 정답이다(5) - 초2 책읽기 후기(위인전) LV 7 윤후오빠귀여워 07.09 578
4330 임신·출산·폐경기 불청객 '골다공증' LV 7 맛좋은산 07.09 661
4329 임신 중 파마 안전할까요? LV 7 맛좋은산 07.09 574
4328 태교..어떤게좋을까용?? 1 LV 7 거꾸로해도이하이 07.09 561
4327 어린이 감기약 올바르게 먹이세요 LV 7 끼좀부리지마 07.09 713
4326 원포 배테기나 홈클리닉 배테기 있으신분 2 LV 7 부흥관에집합 07.09 762
4325 임산부 변비 LV 7 유일한사람 07.09 730
4324 좋은 어린이집 고르는 비법 3가지 LV 7 내가그린기린그림 07.09 640
4323 아기 이유식 먹일 때 알레르기 조심하세요 LV 7 뿌잉뿌잉국주 07.09 572
4322 임신 16주구여 .... 3 LV 7 남보다못한우리사이 07.09 560
4321 운명처럼 널 사랑해♡ LV 7 꽃보다할배야 07.09 544
4320 서울 국립의료원 예방접종비가 싸네요 LV 7 담배피까츄 07.09 580
4319 상쾌한 가을, 베이비페어 다녀왔네요, LV 7 민수야놀자 07.09 565
4318 10갤아기 아픈후..계속업어달라고하는데용.. 1 LV 7 오렌지좋아 07.09 542
4317 체온계구입하려는데... 3 LV 7 나혼자덩그러니 07.09 520
4316 겨울철 아이 피부 관리 이렇게 해주세요 LV 7 만두피그렛 07.09 486
4315 이제 걷기시작하는 돌쟁이 신발추천해주세요~~ 2 LV 7 하루는하루종일 07.09 559
4314 (목동)돌잔치 장소를 드디어 선택했어요^^ LV 7 향기폴폴다우니 07.09 519
4313 아이들의 미술작품 어떻게 정리하면 좋을까? LV 7 미래는아름다워 07.09 537
4312 9갤딸램 마스터기로 이유식만들어봣어용 LV 7 미래는아름다워 07.09 620
4311 아이는 가을을 잘 나야 튼튼하다 LV 7 영선영선 07.09 586
4310 열 경련하는 아이, 너무 걱정 마세요 .전증 아닌 일시적 증상… 잦으면 뇌파검사를 1 LV 7 큰언니 07.09 534
4309 워킹맘의 육아 전략, 일하는 엄마 모습 보여주기 LV 7 큰언니 07.09 914
4308 어금니? 송곳니? 앞니보다 먼저날수있나요? 1 LV 7 섯다마우스 07.09 552